연결 가능 링크

영국 의회, 13일 북한인권 토론회 개최


영국 런던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영국 하원의원들이 북한의 심각한 인권 침해 문제를 논의하는 토론회가 영국 의회에서 열립니다. 이런 가운데 영국 의회에 제출된 북한인권 침해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내용의 동의안에 서명하는 의원들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의회가 오는 13일 북한인권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보수당 소속 앤드류 셀루스 하원의원의 요청으로 열리는 이번 토론회에서는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보고서를 통해 밝혀진 북한의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중대한 인권 침해 문제가 논의될 예정입니다.

영국 의회의 토론회는 의원들이 정부 정책이나 새로운 법률, 주요 현안 등에 대해 활발하게 의견을 주고받는 자리입니다.

영국 의회는 지난 해 10월과 올해 3월에 북한인권 청문회를 개최하는 등 북한인권 문제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영국 하원에 제출된 ‘북한의 인권 침해 가해자 처벌에 관한 동의안’ 에 서명하는 의원들이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영국 하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13일 보수당 소속 피오나 브루스 의원이 발의한 이 동의안에 서명한 의원은 9일 현재 66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동의안은 특히 보수당과 노동당, 민주연합당, 자유민주당 등으로부터 초당적인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영국 의회의 동의안은 특정 사안에 대한 토론을 요구하는 의회의 공식 절차로, 의원들은 서명을 통해 관심과 지지를 표시합니다.

동의안이 실제 토론으로 이어지는 경우는 드물지만, 대중과 언론들의 많은 관심을 받게 됩니다.

브루스 의원이 발의한 동의안은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의 보고서와 권고안들에 대해 환영을 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인권 상황의 국제형사재판소 ICC 회부 등 국제사회가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권고안들을 이행하는데 영국 정부가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ICC 회부가 불가능할 경우에는 특별임시재판소 설치 등 북한의 인권 침해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가능한 모든 방법을 검토하라고 영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이밖에도 영국 하원 2013-2014 회기에는 현재 3건의 북한 관련 동의안이 발의돼 있습니다.

민주연합당의 짐 섀넌 의원은 지난 3월 3일 발의한 ‘북한’이라는 제목의 동의안에서, 북한의 인권 침해와 기독교인 박해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또 노동당의 짐 도빈 의원은 지난 해 6월26일과 올해 1월13일에 각각 발의한 동의안을 통해, 영국 `BBC 방송'의 대북 한국어 방송 개설과 ‘텔레토비’ 같은 `BBC 방송' 프로그램의 북한 내 방영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