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6자 수석대표, 다음주 뉴욕·워싱턴 회동

  • 윤국한

지난해 9월 한국을 방문한 글린 데이비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한국 외통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과 중국의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다음 주 미국에서 만납니다.

미국 국무부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오는 14일과 15일 뉴욕에 이어 17일 워싱턴에서 중국의 우다웨이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만난다고 발표했습니다.

두 수석대표는 회담에서 북한과 관련한 광범위한 문제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우다웨이 특별대표의 이번 미국 방문이 `평화적인 방법으로 북한의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고위급 차원에서 미-중 간에 이뤄지고 있는 깊이 있는 협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글린 데이비스 특별대표는 이에 앞서 지난 7일 한국과 일본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과 워싱턴에서 세 나라 수석대표 회담을 열었습니다.

또 한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1일 베이징을 방문해 우다웨이 특별대표와 만났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