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나마 정부가 북한 선박 청천강 호를 억류한 것은 국제법과 규범에 따른 행위라는 점을 유엔이 인정해 주기 바란다고 리카르도 마르티넬리 파나마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녹취: 마르티넬리 파나마 대통령] Panama complied with its duty…

마르티넬리 대통령은 25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파나마는 물질적 비용과 억류에 따른 결과에도 불구하고 유엔 회원국으로서 의무를 수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마르티넬리 대통령은 이어 청천강 호 사건에 대한 유엔 조사 결과를 존중할 것이라며, 파나마는 이번 사건 관련국들과 아무런 문제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