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중국대사 불러 항의..."사드, 자위권 차원 조치"


추궈홍 주한중국대사가 23일 한국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만나 미국의 사드(THAAD) 한반도 배치가 한·중 관계를 순식간에 파괴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추궈홍 주한중국대사가 23일 한국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만나 미국의 사드(THAAD) 한반도 배치가 한·중 관계를 순식간에 파괴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한국 정부가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 문제로 한-중 관계가 파괴될 수 있다고 발언한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항의의 뜻을 전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사드 배치 문제가 한국의 자위권 차원의 조치라며 강도 높게 반박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가 주한미군 내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한-중 관계 훼손까지 거론하며 위협성 발언을 한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항의의 뜻을 전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24일 김홍균 차관보가 추 대사를 서울 외교부 청사로 불러 추 대사의 한-중 관계 훼손 발언 내용에 대해 논의했으며 추 대사는 실제 언급한 내용과 보도 내용의 정확성 여부 등에 대해 성의 있게 해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추 대사가 이번 사안의 민감성에 대해 이해하고 주한 중국대사로서 한-중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사안의 민감성에 대한 이해 표시와 한-중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추 대사의 언급에 상당한 의미가 함축돼 있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또 이 발언이 추 대사 개인적인 언급인지, 아니면 중국 정부의 훈령에 따른 것인지 파악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울러 추 대사에게 사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한 방어적 조치일 뿐, 중국의 안보이익에는 영향이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추 대사를 초치하기에 앞서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문제에 이의를 제기하려면 왜 이런 문제가 발생했는지 근원부터 살펴보는 것이 순리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문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채택과는 별개의 사안이라면서 안보리 결의에 대해서는 미-중 간 의미 있는 진전이 있었고 한-중 간에도 매우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사드 문제가 없었으면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한 안보리 결의안이 벌써 채택됐을 것이라는 추 대사의 발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 외교부는 추 대사의 발언을 지적하면서도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신뢰의 바탕 위에서 양국이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등 대응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관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은 물론 앞으로 북 핵 문제 해결 과정 등에서 여전히 중국과의 협조가 필요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국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도 24일 추 대사의 한-중 관계 훼손 언급에 대해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문제는 갈수록 커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자위권 차원의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사드 배치 문제는 온전히 한국의 안보와 국익에 따라 결정할 사항이며 중국 정부도 이런 점을 인식하고 있어야 할 것이라고 정 대변인은 강조했습니다.

이에 앞서 추 대사는 지난 23일 한국 국회 야당을 방문한 자리에서 사드가 한반도에 배치된다면 한-중 관계는 순식간에 파괴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

추 대사는 한-중 관계를 지금처럼 발전시키는 데 많은 노력이 있었다면서 사드 문제로 관계가 파괴된다면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추 대사는 지난해 11월에도 한국 국회의 ‘남북관계 및 교류발전 특별위원회’ 비공개회의에 참석해 사드 배치가 한-중 관계에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언급해 의원들로부터 주권침해이자 내정간섭이라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