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사드, 북한 미사일 위협 방어...중국 겨냥한 것 아냐'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사드 배치에 관한 중국의 우려를 거듭 일축했습니다.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어제 (14일) ‘VOA’에, “사드는 중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막기 위한 순수한 방어 시스템”이라며 “중국의 전략적 억지력에 아무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미-한 두 나라의 사드 배치 공식 논의는 “북한이 전략적 도발을 감행하고 진정성 있는 비핵화 협상을 거부하는 데 대한 직접적 대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 국방부도 중국 정부의 거듭된 반대에 대해 사드의 방어적 성격을 강조했습니다.

빌 어번 국방부 대변인은 ‘VOA’에, 사드는 오직 북한의 탄도미사일로부터 동맹국인 한국을 방어하는 데 초점을 맞춘 방어시스템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