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중국 "사드 배치 반대"


임성남 한국 외교1차관(오른쪽)과 장예쑤이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이 16일 서울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임성남 한국 외교1차관(오른쪽)과 장예쑤이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이 16일 서울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 간 외교차관 전략대화가 오늘 (16일) 서울에서 열렸습니다. 중국 측은 한국 내 배치가 논의 중인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에 대해 신중한 행동을 바란다며 반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임성남 한국 외교부 제1차관과 장예쑤이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이 각각 대표로 참석한 제7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가 16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개최됐습니다.

지난달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국의 고위 당국자가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번 전략대화에서 한반도 정세를 비롯해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관련 안보리 결의 채택 등에 대한 논의가 중점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의 16일 정례브리핑입니다.

[녹취: 조준혁 대변인/ 한국 외교부] “안보리 제재 결의 채택 등 대응 방안에 대해서 심도 있는 협의가 진행되었고,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발전과 이를 위해서 긴밀한 전략적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한다는데 의의가 있겠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국 내 배치에 대해 중국은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예쑤이 부부장은 전략대화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한-중 간 사드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고 중국 측은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면서 관련 측이 신중하게 행동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장 부부장이 말한 관련 측은 사드 배치 여부를 위한 공식 협의를 시작한 미국과 한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중국은 줄곧 한국 내 사드 배치는 미국의 대중국 압박의 일환이자 중국의 전략적 안전이익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반발해 왔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와 관련해 이번 대화에서 사드의 한반도 배치 문제에 대해 중국 측에 한국 입장을 충분히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입니다.

[녹취: 조준혁 대변인/ 한국 외교부] “사드 문제에 대한 중국 측 입장을 우리가 잘 알고 있고, 또 이것에 대해서 한국 정부는 한국 측 입장과 원칙을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장 부부장은 이어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도발에 대응한 유엔 안보리 결의와 관련해 중국은 새롭고 강력한 대북 제재 결의안 통과에 찬성한다면서 하지만 이와 동시에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을 수호하는 결심이 확고부동하다고 장 부부장은 말했습니다.

이는 새롭고 강력한 안보리 결의에 찬성한다면서도 이른바 중국의 ‘북 핵 3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대북 제재 수위와 관련해 여전히 미국과 한국, 일본과 이견 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관측됩니다.

광운대학교 국제학부 신상진 교수입니다.

[녹취: 신상진 교수 / 광운대학교 국제학부] “북한에 대해 추가 제재 조치를 취하는 데는 중국도 동의한다, 그렇지만 미국이나 한국이 독자적으로 북한에 대해 취하는 강경한 제재에 대해서는 중국도 찬성하는 입장이 아니죠. 강도 높은 제재 조치는 오히려 북한으로 하여금 추가적으로 도발을 일으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이렇게 보고 있는 것이죠.”

한국 외교부는 이번 대화에서 한-중 두 나라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의 지속적 발전을 중시하고 있음을 확인했으며 올해 중 편리한 시기에 중국에서 제8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장 부부장도 한-중 관계, 그리고 지금의 한반도 정세에 대해 솔직하고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한-중 전략대화는 지난 2008년 12월 처음 열려 해마다 한 번쯤 개최됐지만 2013년 6월 6차 대화 이후 열리지 못하다 2년 8개월 만에 재개됐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