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베네수엘라·말레이시아·앙골라와 대북제재 공조 추진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자료사진)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자료사진)

한국 외교부는 윤병세 외교장관이 어제(27일) 안보리 이사국인 베네수엘라와 말레이시아, 앙골라 외교장관과 각각 전화 통화를 하고북한의 4차 핵실험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베네수엘라와 말레이시아, 앙골라는 2015~2016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이며 특히 베네수엘라는 현재 우루과이가 맡은 의장국을 다음달 넘겨받을 예정입니다.

윤 장관은 각국 외교장관과의 전화 회담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이 세계적 차원의 위협이자 국제 비확산 체제에 대한 도전임을 강조하며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제재 결의 채택에 건설적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윤 장관의 이 같은 요청에 이들은 강력하고 포괄적인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히고 한국과도 긴밀하게 협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