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외교장관 회담…대북 제재 수준 견해차


중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27일 베이징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중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27일 베이징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오늘 (27일) 베이징에서 만나 4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제재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두 장관은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겨가며 의견을 조율했지만 제재 수위를 놓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미국은 동맹국을 보호할 어떤 조치든 취할 것이라며 중국의 대북 압박 강화를 촉구했습니다.

반면 왕이 외교부장은 북 핵 문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라며 제재가 목적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과 왕 부장은 27일 베이징에서 미-중 외교장관 회담 직후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양측은 북 핵 문제에 대해 깊이 있고 전면적인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은 미국과 중국이 강력한 유엔 대북 제재 결의안의 필요성에는 합의했지만 어떤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지는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며 제재 수위에 견해차가 있었음을 밝혔습니다.

[녹취: 케리 장관] "Let me..."

케리 장관은 유엔 대북 제재 영역에 북-중 교역도 포함된다면서 중국이 북한을 압박하는 데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하게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북한에 대한 중국의 특별한 능력을 믿는다며 중국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이는 미국이 추진 중인 북한에 대한 원유 수출 금지와 북한산 광물 수입 금지, 강도 높은 금융 제재안 등이 포함된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중국이 동참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케리 장관은 또 북한이 핵과 장거리 미사일 등으로 세계를 위협하고 있다며, 모든 국가는 그런 위험에 대처할 의무가 있고 미국은 미국 국민과 동맹국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어 미국은 앞으로도 북한을 핵무장 국가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지만 북한이 문을 열고 새로운 선택을 한다면 경제와 에너지, 식량 등에 대한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왕 부장은 양측이 북 핵 문제에 대해 깊이 있고 전면적인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중국 정부의 한반도 3원칙인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가운데 그 어느 것도 빠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왕 부장]

왕 부장은 미국이 추진하고 있는 고강도 대북 제재 결의안을 겨냥해, 제재가 목적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반대한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대북 제재의 목적은 비핵화를 다시 대화 궤도로 돌려놓는 데 있으며 미국의 초강력 제재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번 미-중 고위급 회담은 당초 오전 중에 끝날 예정이었지만 대북 제재 수위 등에 대한 논의가 계속되면서 오후까지 연장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