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대북제재 모든 실효 수단 추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49차 중앙통합방위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49차 중앙통합방위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4차 핵실험을 기습 감행한 북한에 대해 가능한 모든 실효적 제재 수단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대남 도발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다며 철저한 대비태세를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이 새해가 시작되자마자 4차 핵실험을 감행해 민족의 기대를 무너뜨리고 한반도와 국제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며 강력한 대북 제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제49차 중앙통합방위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정부는 북한이 마땅한 대가를 치르도록 유엔 차원의 대북 제재를 비롯해서 가능한 모든 실효적 수단을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박 대통령의 발언은 현재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해 미국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 작업을 하면서 중국 등 안보리 상임이사국들과 협상을 벌이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북한의 추가 핵실험 방지를 위한 실질적 제재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 20일 국무회의에서도 이번에 강력한 제재가 이뤄지지 않으면 북한에게 5차, 6차 핵실험을 해도 국제사회가 어쩌지 못할 것이라는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며 잘못된 행동에 대한 대가를 확실하게 깨달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핵실험에 이어 한층 교묘한 방법으로 도발에 나설 가능성을 우려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이런 상황에서 더욱 염려가 되는 것은 북한의 대남 도발과 군사적 위협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어서 한반도의 안보 불확실성도 더욱 증대될 위험이 크다는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지속적으로 핵 능력을 고도화하는 동시에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사출시험을 계속하는 등 비대칭 전력의 증강에 힘을 쏟고 있고 사이버 공격이나 소형 무인기 침투 같은 다양한 형태의 도발 위협도 계속하고 있다며 철저한 대비태세를 당부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와 함께 생화학무기 테러나 사이버 공격 같은 새로운 양상의 위협에 대비할 수 있는 시스템 정비가 필요하다며 국회에 장기간 계류 중인 테러방지법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최근 프랑스 파리와 터키, 인도네시아 등 각국에서 일어난 테러 위협에서 한국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진단하고 안보체제에 빈틈은 없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안보현장에서는 최대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효율적 대응 태세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 민, 관, 군, 경이 항상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북한의 도발이나 다른 안보 위험상황이 발생하면 민, 관, 군, 경의 단합 아래 단호하고 신속하게 대응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주재한 중앙통합방위회의는 북한 특수부대원들의 청와대 습격 사건인 1.21 사태가 발생한 1968년 이후 1988년까지 매년 역대 대통령들이 주재했고, 이 후엔 대통령 또는 국무총리 주재로 열려 온 회의입니다.

박 대통령은 취임 이듬해인 2014년부터 이번까지 3년째 직접 주재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이번에 직접 주재한 배경에 대해 청와대는 북한의 핵실험과 연이은 테러 위협 등 엄중한 안보 상황을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국무총리와 국무위원을 비롯해 국가정보원과 군, 검찰, 경찰 관계자들 그리고 광역 시.도지사 등 23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