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 핵실험 대응 중국 역할 거듭 촉구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27일 베이징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공동기자회견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이 27일 베이징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공동기자회견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한국 외교부는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안 채택과 관련해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중국의 책임 있는 역할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28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한국 정부는 강력하고 실효적인 유엔 안보리 결의안 도출을 위해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중국이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6자회담 당사국으로서 보다 건설적인 역할을 해 주기를 우리 정부로서는 기대하며 우리는 강력하고 실효적인 안보리 결의 도출을 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중국의 건설적인 협력을 견인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경주해 나갈 예정입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의 하루 전 베이징 회담에서 중국의 대북 제재 수위에 대한 온도차를 재확인한 상황에서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의 중국의 책임 있는 역할을 거듭 촉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조 대변인은 현재 대북 추가 제재와 관련해 안보리 결의와 각국의 개별적인 양자 제재, 그리고 국제사회가 할 수 있는 압박 조치들이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특히 안보리 결의에 대해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말했듯이 협상 과정이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볼 수 있지만, 누구나 예상하는 것처럼 쉽지 않은 협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또 중국이 강력한 대북 제제에 미온적인 반응을 보임으로써 한국 정부의 대중국 외교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확대해석을 할 필요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 3년 동안 한-중 관계는 비약적으로 발전해 왔고 그에 따라 양국 사이에 진솔하고 진지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나아가 한-중 관계는 한반도에 평화를 공고히 하는 과정과 통일 과정에서 한국의 중요한 전략적 자산이며 앞으로 더욱 강화, 발전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도 28일 북 핵 제재 문제에 관한 미국과 중국의 외교장관 회담이 성과 없이 끝난 것과 관련해 외교부와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중국의 건설적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정 대변인은 강력하고 실효적인 안보리 결의를 도출하기 위해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고 6자회담의 틀 안에서 북한을 제외한 5자의 공조를 강화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한편 한국을 방문한 토마스 섀넌 미 국무장관 특보 겸 정무차관 내정자는 28일 외교부에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면담을 하고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한 공조 방안과 한반도 정세, 그리고 미-한 동맹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섀넌 내정자는 케리 미 국무장관의 중국 방문 결과를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섀넌 내정자는 또 이념과 가치를 공유하는 두 나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고, 윤 장관은 섀넌 내정자가 앞으로 한-미 동맹과 국제사회에서의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는데 기여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