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5자회담 반대...북한 고립 도움 안 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6일 모스크바에서 연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6일 모스크바에서 연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북 핵 6자회담 당사국들이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을 개최하자는 한국의 제안에 러시아가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을 고립시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없다는 겁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6일 새해 기자회견에서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에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6 빼기 1 형식의 회담을 열자는 한국 측의 제안을 들었다”며 “하지만 이는 누군가를 고립시키자는 것으로,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국제사회가 이란을 고립시키려 했을 때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고 이란은 오히려 핵 프로그램을 진전시켰다며, 북한에 대해 같은 실수를 되풀이 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일한 해법은 6자회담 재개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라브로프 외무장관]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지난 3년 동안 미국과 일본, 한국 등 서방 측 참가자들은 모든 종류의 유연한 접근법을 거부하고 북한이 먼저 핵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대화를 할 수 있다는 단호한 태도를 고수해 왔다”며 “그 것이 모두를 만족시키는 가장 쉬운 해결책이었겠지만 현실적이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완전한 의미의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은 남북한이 비핵화하고 미국도 남한에 핵 전력 배치를 하지 않는 것이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6자회담을 재개해야 한다는 것이 러시아와 중국의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해 “러시아는 아직 수소폭탄 실험이었다는 확신이 없다”며 미국, 중국, 한국, 일본 등과 견해를 주고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라브로프 외무장관]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의 4차 핵실험이 “실제로 수소폭탄 실험이었다면 북한으로의 모든 핵 프로그램 관련 물자 도입을 강력히 금지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가 효과가 없다는 것이고, 수소폭탄 제작에 필요한 추가적 재료나 기술이 북한으로 들어갔다는 의미”라고 지적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중요한 것은 북한의 추가적이고 진전된 핵 군사 프로그램을 허용하지 않기 위한 유엔 안보리 결의가 작동하고 있는지 여부”라며 중국 등 관련국들과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