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퍼트 대사 "북한, 비핵화 해야만 평화 번영"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15일 한국국방연구원이 주최한 국방포럼에서 '한미동맹 현 상황 평가 및 전망'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15일 한국국방연구원이 주최한 국방포럼에서 '한미동맹 현 상황 평가 및 전망'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오늘 (15일) 피습 사건 이후 처음으로 외부 강연에 나서 핵과 인권 문제를 거론하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북한이 주민에 대한 투자와 인권 보호, 그리고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조치를 해나가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관계 개선도 가능하고 평화와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15일 한국 국방연구원 주최로 서울에서 열린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미-한 동맹의 현 상황, 평가와 전망’을 주제로 한 특강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그러나 북한이 이런 조치를 외면한다면 국제사회의 비판과 함께 고립이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동북아시아의 안보가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끊임없이 시달리고 있고, 북한 정권은 주민 복지와 안녕보다 무기 개발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이와 함께 비핵화 없이는 경제발전을 이룰 수 없다는 것을 북한이 깨달아야 한다고 여러 차례 밝혔으며 북한은 진정성 있고 신뢰할 수 있는 회담에 나오겠다는 의사를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리퍼트 대사는 비핵화가 북한과 관련해 미국이 갖고 있는 유일한 우려는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이 보편적 인권을 보호하지 않음으로써 누구보다도 북한 주민들이 고통 받고 있다며 북한인권 문제를 정면으로 거론했습니다.

이와 함께 미-한 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좋다고 평가하고 미-한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은 한반도 뿐아니라 전세계의 이해 관계 증진에 중요한 수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한 관계는 전장의 공통 희생에서 시작됐고 공통의 가치에 기반한 굳건한 인적 관계야말로 두 나라 관계의 핵심을 이루는 요소라고 말했습니다.

한-일 관계에 대해 리퍼트 대사는 한국과 일본 사이의 과거사 문제가 어려운 문제라는 것을 잘 인식하고 있으며 일본 정부에 대해 치유와 화해를 도모하는 발언이나 노력이 이뤄지도록 미국이 독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과 일본 두 나라 모두 훌륭한 민주국가이기 때문에 미국으로서는 만족할 만한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독려하는 역할을 할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리퍼트 대사의 공개 외부 강연은 지난달 5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민화협 조찬강연장에서 일어난 피습 사건으로 얼굴과 손목 등을 크게 다친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