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 비핵화 위한 '5자대화' 계속할 것"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6자 차원의 ‘탐색적 대화’ 개최 가능성과 관련해, 회담 당사국들과의 심도 있는 북한 비핵화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6자회담 재개 조건은 변한 게 없다는 입장만 확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한반도의 평화적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어떻게 달성할 것인가에 대해 5자 간 심도 있는 고위급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5일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탐색적 대화’ 개최에 공감하는지 여부를 묻는 ‘VOA’의 질문에, 각국과 나누고 있는 외교 대화의 내용은 밝히지 않겠다며 원칙적인 입장만 확인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진정하고 신뢰성있는 협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있다는 미국의 입장에 변한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의미 있는 비핵화 조치를 취하고 도발을 자제해야 할 책임이 있다는 회담 재개의 원칙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한편 국무부 대변인실은 북한의 핵무기가 2020년까지 최대 1백 기에 달할 수 있다는 전문가 분석과 관련해, 북한이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핵과 탄도미사일 계획을 폐기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지적했습니다.

대변인실 관계자는 존스홉킨스대학 한미연구소와 미 국방대학이 진행한 학술연구 프로젝트를 알고 있다면서, 하지만 정보 사안인 북한의 향후 핵.미사일 전망치에 대해서는 언급할 게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 관계자는 국제사회가 북한 핵과 미사일 계획을 강력히 규탄해 왔다며, 앞으로도 북한에 비핵화 약속 준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