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성 김 대표 "북한, 파괴적 결정에 비용 치러야"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4일 맨스필드재단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북한 문제와 한-일 관계 등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4일 맨스필드재단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북한 문제와 한-일 관계 등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미 국무부 고위관리가 지속적인 대북 압박 의지와 협상 가능성을 동시에 제시했습니다. 북한의 위협과 도발을 좌시하지 않겠지만 대화에는 열려있다는 입장 그대롭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성 김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응할 것이라는 미국 정부의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녹취: 성 김 대북정책 특별대표] “We have made clear that we will respond to the DPRK’s misbehavior. We have no illusions about the DPRK’s willingness to abandon its illicit weapons, provocations, and human rights violations on its own.”

성 김 특별대표는 24일 워싱턴의 민간 기구인 맨스필드재단 주최로 열린 세미나에서 지난달 미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를 통해 밝힌 단호한 대북 입장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역내 안보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고 있다는 시각, 또 양자, 다자 압박을 통해 북한의 파괴적 정책 결정이 지불해야 할 비용을 높일 것이라는 의지 역시 달라진 게 없습니다.

[녹취: 성 김 대북정책 특별대표] ““We will apply pressure both multilaterally and unilaterally to increase the costs to the DPRK of its destructive policy choices…”

북한엔 국제 규범와 의무 이행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런 길을 통해서만 정치적, 경제적 고립을 벗어나 주민들의 삶을 개선시킬 수 있다는 반복된 지적입니다. 동시에 미국과의 협상 기회가 열려 있음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성 김 대북정책 특별대표] “At the same time, the United States has offered, and continues to offer Pyongyang an improved bilateral relationship provided it works with us to fulfill its denuclearization commitments and address other important concerns.”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 약속 등을 전제로 북한에 관계 개선의 기회를 제공해 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겠다는 겁니다.

성 김 대표는 이날 미국, 한국, 일본 간 동맹 관계를 북 핵 6자외교의 핵심으로 규정하면서, 무엇보다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강력한 희망을 나타냈습니다. 한국과 일본 간 안정적이고 건설적인 관계는 두 나라는 물론 미국과 역내 이해에 맞닿아 있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성 김 대표는 동북아 안정과 직결된 한-일 관계의 향방을 긍정적으로 전망하면서, 두 나라가 인적교류 강화 등을 통해 관계개선에 적극 나서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