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 진정성 있는 대화 나서게 압박 지속"


한국을 방문 중인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9일 외교부 청사에서 조태용 한국 외교부 1차관을 면담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 중인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9일 외교부 청사에서 조태용 한국 외교부 1차관을 면담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 중인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북한이 진정성을 갖고 비핵화 대화에 나설 때까지 국제사회의 압박이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고고도 미사일 요격 시스템 (THAAD) 한국 배치에 대해선 결정된 게 없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방한 중인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미-한 동맹이 놀라울 정도로 견고하다며 두 나라 공조 속에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력이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9일 서울에서 조태용 한국 외교부 1차관과 면담한 뒤 기자들을 만나 북한은 비핵화 방침을 세우고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설지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 “Until the N. Koreans demonstrate that they are serious it’s important to sustain…”

블링큰 부장관은 북한이 스스로 진지함을 보여줄 때까지 국제사회는 대북 압박을 위한 공조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며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고 또 이를 기대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요격 시스템인 사드 (THAAD)의 한국 배치와 관련해선 결정된 게 없고 논의도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토니 블링큰 미 국무부 부장관] “This is all premature because there is no decision on it…”

블링큰 부장관은 사드는 순수한 방어적 체계이고 북한의 위협에만 대응하는 체계지만 아직 결정된 게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이에 대한 언급은 성급한 (premature) 행동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사드 배치 문제를 진전시켜야 한다면 한국 정부와 완전하고 긴밀하게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이번 방한의 의미에 대해 부장관으로서 첫 출장지와 첫 일정이 각각 동북아와 서울인 것은 우연이 아니라며 이는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존 케리 국무장관이 이 지역과 미-한 관계에 두고 있는 중요성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한 동맹은 매우 강하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올해 말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환영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일 관계와 관련해선 두 나라 모두 미국의 가장 가까운 파트너라며 미국은 한-일 두 나라가 마주한 어려운 문제를 헤쳐나가길 계속해서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링큰 부장관은 이에 앞서 조태용 1차관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과 북 핵 문제 그리고 지역 정세와 국제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특히 남북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고 있는 북한이 최근 미국에 대한 비난을 강화하고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 무력시위에 나서고 있는 데 대해 한반도 정세 관리 방안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북한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중-일 순방 차 취임 후 처음으로 8일 한국을 찾은 블링큰 부장관은 10일 중국으로 떠납니다.

이번 방한에는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성 김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겸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도 수행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