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군, 이스라엘 저고도 레이더 도입 추진


한국군 당국이 북한의 무인기를 탐지하기 위해 이스라엘제 전술 저고도레이더인 RPS-42 약 10대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이스라엘 라다 홈페이지에 게재된 RPS-42.

한국군 당국이 북한의 무인기를 탐지하기 위해 이스라엘제 전술 저고도레이더인 RPS-42 약 10대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이스라엘 라다 홈페이지에 게재된 RPS-42.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최근 잇따라 드러난 소형 무인기의 한국 영토 정찰에 대해 `하나의 기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의 소형 무인기를 포착할 수 있는 이스라엘제 저고도 레이더 도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은 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소형 무인기의 출현에 대해 군사적으로 보면 하나의 기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김 장관은 9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북한이 한국의 대공 레이더 시스템의 허점을 틈타 침투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김관진 한국 국방장관] “북한은 현재 우리가 가지고 있는 대공 레이더 시스템이 소형 무인기를 포착하지 못한다는 사실, 이 취약점을 매우 교묘히 이용해서 우리 후방 지역까지 침투를 시켰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것도 군사적으로 보면 하나의 기습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영토 내 무인기의 출현에 대비해 긴급 예산 미화 약 1천 900만 달러를 편성하고 이스라엘제 전술 저고도 레이더 10 대 정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먼저 이스라엘 라다 사의 다목적 반구레이더 (RPS-42)를 들여와 청와대 등 국가 중요시설과 서부전선에 배치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이 레이더의 탐지거리는 소형 무인기를 기준으로 10km로, 한 대의 예상단가는 86만 달러 안팎입니다.

전방경계 강화를 위한 열상 감시장비와 다기능 관측경 등 감시장비도 보강됩니다.

저고도 레이더와 연동되는 소형 무인기 타격체계로는 1~ 2km 거리에서 소형 무인기를 파괴할 수 있는 독일제 레이저 무기 등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레이더 무기는 낙탄, 파편 피해가 거의 없어 청와대 등 대도시 국가 중요시설을 방어하는데 효과적입니다.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입니다.

[녹취: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이스라엘제 방공레이더는 탐지거리가 10km에 불과하기 때문에 그것을 휴전선 전역에 다 배치하는 것은 힘들고, 청와대 등 전략시설 주변에 배치한다면 무인기 같은 작은 비행체도 탐지할 수 있고...”

하지만 일각에서는 저고도 레이더 10 대를 중요시설에 배치하는 것으로는 북한 소형 무인기를 막기엔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강원도 산간 지역을 통해 침투하는 소형 무인기는 식별이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연구기관 관계자도 저고도 레이더 단독으로는 북한 소형 무인기를 포착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익명 요구 한 관계자] “인공위성과 중고도 감시체계, 저고도 감시체계가 상호 연동돼서 통합적으로 감시해야 성공확률이 높을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대도시 이외의 방어거점에는 벌컨포 등 기존의 대공화기와 함께 30mm 자주 대공포 체계인 ‘비호’에 휴대용 미사일 ‘신궁’을 결합한 복합 대공화기를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