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 무인기 심각...대비책 강구"


박근혜 힌극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북한 무인기 정찰의 심각성을 언급하며 대비책을 강구하도록 지시했다.

박근혜 힌극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북한 무인기 정찰의 심각성을 언급하며 대비책을 강구하도록 지시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최근 북한의 소행으로 보이는 무인기 정찰의 심각성을 언급하며 즉각 격퇴할 수 있는 대비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전군 지휘관회의를 소집해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계속되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무인기 정찰 사태를 심각하게 봐야 한다며 대비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정찰을 강화하는 것을 심각하게 봐야 합니다.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서 어떤 도발도 즉각 차단, 격퇴할 수 있는 대비책을 강구해야 하겠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잇따라 발견된 무인기들이 한국을 전방위로 정찰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군 당국이 이 같은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은 방공망과 지상정찰 체계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얼마 전 남북 간 합의한 비방과 도발 중지 약속을 깨는 것은 북한 내부의 불안을 막아보려는 수단일 수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따라서 더욱 북한 주민들의 인도적 문제 해결과 사회기반시설 구축, 남북 주민간 동질성 회복 등에 대한 노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이런 상황일수록 평화와 통일 기반을 구축하는 일을 꾸준히 해야 한다며,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7일 전군 주요지휘관회의를 열고 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소형 무인기에 대한 대응책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북한이 정보력 열세를 만회하기 위해 무인기를 정찰용으로 개발했고 테러와 침투 등 공격용으로 발전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갖출 것을 지시했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우리가 갖고 있는 현존 전력으로 감시, 탐지, 식별 및 타격에 이르기까지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단기 및 중기적으로 방공망을 공격용에도 대비할 수 있도록 강구하자고 이야기 하였습니다.”

올 들어 처음 열린 이번 주요지휘관회의에는 최윤희 합동참모본부 의장과 군 주요 간부들이 참석했으며 육-해-공군 참모총장과 해병대사령관 등 야전군 지휘관과 간부들은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회의에 참가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