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군 "북한 무인기 공격용 개조, 큰 위협 못돼"


지난 2012년 4월 북한 김일성 주석의 100번째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평양에서 열린 '태양절' 열병식에 하늘색 위장 페인트를 칠한 무인기도 등장했다. (자료사진)

지난 2012년 4월 북한 김일성 주석의 100번째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평양에서 열린 '태양절' 열병식에 하늘색 위장 페인트를 칠한 무인기도 등장했다. (자료사진)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의 소형 무인기가 공격용으로 개조되더라도 실을 수 있는 폭약에 제한이 있어 큰 피해를 끼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소형 무인기가 공격용으로 개조된다고 해도 2~3kg 정도의 폭약만 실을 수 있으며, 그 정도 자폭 기능으로는 큰 유해를 끼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8일 기자설명회에서 이번에 발견된 북한 소형 무인기가 군사적으로 큰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공격기로 설사 앞으로 활용된다손 치더라도 겨우 2~3㎏ 정도의 TNT를 실어서 갈 수 있는데 그 정도 자폭 기능으로 큰 유해를 끼칠 수 없습니다. 다른 무기체계에 비해서 상당히 위협 정도는 떨어진다는 이야기입니다.”

김 대변인은 무인기에 카메라를 붙여서 정찰한다고 해도 일반 상용 인공위성 영상보다 더 나은 정보를 수집할 수 없고 사진전송 기능도 없어 기능이 제한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미국 측에 소형 무인기를 관찰, 탐지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고 그런 장비들을 추가로 투입할 수도 있다면서 미국산 저고도 레이더의 도입 가능성을 비쳤습니다.

한편 최근 잇따라 발견된 소형 무인기는 군사분계선에서 15~20km 떨어진 북한 군 전방부대에서 날려 보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무인기 중앙합동조사단 관계자는 추락한 3 대의 무인기가 북한 군 전방부대에서 보낸 것이 확실하며 한국 군과 민간 전문가들이 무인기 엔진과 연료통, 기체 무게 등을 종합적으로 계산해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3대의 무인기에 장착된 인공위성 위치정보 GPS 코드에 입력된 복귀좌표 해독이 막바지 단계에 있으며 해독이 끝나면 정확한 이륙 지역이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민석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소형이기 때문에 멀리 날아갈 수 없지 않습니까? 그래서 가급적 북한에서 띄웠다면 휴전선에 가까운 곳에서 띄우는 것이 당연하겠죠, 전술 목적상. 그렇게 보입니다.”

이 관계자는 또 추락한 무인기가 정찰용으로만 이용되면 평택~원주 축선까지 정찰비행이 가능하지만, 공격용으로 개조된다면 울진 원전까지 타격 반경에 들어갈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길이 5.8m, 폭 5.6m의 자폭형 무인타격기의 작전반경은 600~800km에 달하고 최대 속력은 시속 400km에 이를 것으로 한국 군 당국은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