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유엔 인권이사회서 북한인권 등 주제 연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4일 출국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4일 출국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내일 (5일)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인권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주제로 연설할 예정입니다. 한국 외교장관이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하는 것은 8년만의 일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윤병세 장관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하기 위해 4일 출국했습니다.

한국 외교부 장관이 직접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하기는 지난 2006년 반기문 장관 이후 8년만의 일입니다.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윤 장관은 이번 이사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국제 인권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과 이를 개선하기 위해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힐 계획입니다.

특히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의 최근 보고서와 관련해 북한인권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인권 개선을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혜진 외교부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한혜진 외교부 부대변인] “윤 장관이 이번 인권이사회에서 박근혜 정부의 인권 증진 정책을 천명하고 COI 보고서 발표를 계기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COI는 지난 달 17일 북한의 인권 침해가 최고 지도층의 결정에 따라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는 내용의 최종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와 함께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제기할 방침입니다.

윤 장관은 유엔 인권이사회에 직접 나서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회에 제기하는 방안이 적절한지 고민하다가 일본 측의 태도에 변화가 없다고 판단해 참석하는 쪽으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3.1절 기념사에서 2차 세계대전 때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 담화’를 일본이 수정하려는 움직임을 비판했는데 일본의 사쿠라다 요시타카 문부과학성 부대신은 일본군 위안부가 날조라고 반박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윤 장관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문제 제기를 함으로써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하루속히 해결돼야 한다는 점을 대외적으로 부각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윤 장관은 6일까지 제네바에 머물며 나비 필레이 유엔 인권최고대표와 피터 마우러 국제적십자위원회 총재 등도 면담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