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인권 고발 영화, 유엔 인권이사회서 상영


스위스 제네바 유엔 본부. (자료사진)

스위스 제네바 유엔 본부. (자료사진)

북한 내 지하교회 신도들의 이야기를 다룬 한국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상영됩니다.

이 영화 제작사인 ‘태풍코리아’는 28일, “북한인권의 실태를 다룬 '신이 보낸 사람'을 오는 3월17일 열리는 제네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상영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는 이날 최종 보고서를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발표할 예정입니다.

재작사 측은 이번 상영이 유엔에 등록된 최초의 북한인권단체인 `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 가는 사람들' (성통만사) 의 노력으로 성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신이 보낸 사람’의 유엔 인권이사회 상영회에는 유엔 각국 대표 관계자와 유엔 북한인권 비정부기구, 유엔 상주 각국 대표부 등이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영화는 지난 2월13일 한국에서 개봉된 이후 현재까지 32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