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E PHOTO: Staff members of Apple Daily work on their final edition in Hong Kong
지난달 홍콩의 빈과일보 편집장 람만청이 신문의 마지막 호를 편집하고 있다.

폐간된 홍콩 빈과일보의 전 편집장이 추가로 체포됐습니다.

'AP' 통신은 21일 홍콩 경찰이 빈과일보 전 경영 편집장 람만청을 '외세와 결탁을 공모한 혐의'로 체포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로써 경찰이 지난달 빈과일보 사옥을 급습한 이후 체포된 빈과일보 직원은 8명으로 늘었습니다.

홍콩 경찰은 빈과일보가 홍콩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며 지난달 17일 빈과일보를 급습해 압수수색을 펼치고 자산을 동결했으며 이후 빈과일보는 폐간됐습니다.

홍콩기자협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폐간된 빈과일보의 전 편집장 체포에 대해 "당국은 언론계에 대한 백색테러 확산을 중단하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홍콩 보안당국은 백색테러 확산에 대해 부인하며 누가 범죄를 저질렀든 그들의 배경이나 직업 등에 관계없이 체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이 기사는 'AP'통신을 참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