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빈과일보' 논설위원 추가 체포...홍콩보안법 1년, 100명 이상 체포


홍콩 '빈과일보' 논설위원 펑와이쿵 씨가 27일 영국으로 출국하기 위해 공항을 찾았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TVB 화면 캡쳐.

지난주 폐간한 홍콩의 반중 매체 '빈과일보'의 논설위원이 추가로 체포됐습니다.

홍콩에서 발행되는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신문은 어제(27일) 보도에서 이날 `빈과일보'의 논설위원 펑와이쿵 씨가 영국으로 출국하기 위해 공항을 찾았다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펑 씨는 외국 세력과 결탁해 홍콩보안법을 위반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펑 씨가 경찰에 붙잡히면서 지금까지 체포된 `빈과일보' 관계자는 총 7명으로 늘었습니다.

앞서 경찰은 라이언 로 편집국장을 비롯한 `빈과일보' 임원진을 체포하고 회사 자산 1천 800만 홍콩달러를 동결했으며 `빈과일보'는 결국 지난주 폐간했습니다.

한편, 오는 30일로 발효 1년을 맞는 홍콩보안법과 관련해 지난 1년 동안 100명 이상이 해당 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신문은 오늘(28일) 보도에서 현재까지 각계 각층에서 114명이 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중 기소된 사람은 61명으로,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첫 번째 인물에 대한 재판은 지난 23일 열렸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