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빈과일보 폐간에 "홍콩과 전세계 언론자유에 슬픈 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국가보안법에 따라 강제 폐간된 빈과일보에 대해 "홍콩과 전 세계 언론 자유에 슬픈 날"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4일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 정부의 강화된 탄압으로 빈과일보가 폐간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는 체포와 협박 등 국가보안법을 통해 언론을 탄압하고 반대 의견을 무시할 수 있는 권력을 행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중국은 독립 언론을 표적 삼는 것을 중단하고 구금된 언론인들과 언론 경영진들을 석방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홍콩 경찰은 지난주 빈과일보 사옥을 급습해 압수수색하고 편집국장과 논설위원 등을 체포해 기소했습니다.

빈과일보는 홍콩당국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자산을 동결하고 압박을 강화하자 폐간을 결정했습니다.

지난 1995년 창간한 빈과일보는 홍콩의 민주화 시위를 지지해온 대표적인 반중 매체로 창간 26년 만에 문을 닫게 됐습니다.

한편 빈과일보는 24일 마지막 신문을 평소보다 12배 정도 많은 100만 부를 발행했고, 이를 구매하려는 홍콩 시민들의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이 기사는 AFP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