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공군의 P3 '오리온' 해상초계기.
뉴질랜드 공군의 P3 '오리온' 해상초계기.

뉴질랜드가 선박 간 환적 등 북한의 제재 회피 활동 감시를 위해 해상 초계기를 파견했습니다. 뉴질랜드의 초계기 파견은 2018년 9월과 지난해 10월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김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뉴질랜드 국방부는 19일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이행 지원을 위해 공군 소속 P-3K2 오리온 해상 초계기를 배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뉴질랜드 국방부 보도자료: The New Zealand Defence Force (NZDF) has deployed a Royal New Zealand Air Force (RNZAF) P-3K2 Orion maritime patrol aircraft to support the implementation of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UNSC) resolutions imposing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뉴질랜드 국방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석유와 석탄을 비롯한 대북 제재 물자의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 등 북한의 제재 회피 시도를 탐지하고 저지하는 임무를 수행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뉴질랜드 국방부는 오리온 해상 초계기가 일본 가데나 공군기지에 주둔하며 동북아시아 역내 공해상에서 해상감시·순찰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2018년 5월 북한 선적 유조선 삼정2호(왼쪽)가 명류1호와 동중국해에서 불법 유류 환적을 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장면을 포착했다며 일본 방위성이 공개한 사진.

대북 제재 이행 감시를 위한 뉴질랜드의 초계기 실전 배치는 지난 2018년 9월과 지난해 10월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미국과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일본, 영국, 프랑스 등 7개국은 2017년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등에 대한 해상 감시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19일 VOA에 이와 같은 국제적 노력은 북한이 다수의 유엔 결의를 위반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클링너 선임연구원] "The international effort is trying to impede North Korea's violations of numerous UN resolutions.”
미 해군 소속 알레이버크급 이지스 구축함 ‘라파엘 페럴타(DDG 115)’함은 지난달까지 6개월간의 서태평양 지역 해상 대북 제재 이행 감시 임무를 수행했습니다.

캐나다 국방부는 지난 6일 ‘네온 작전’으로 명명된 대북 제재 위반 감시 군사 활동을 위해 자국 해군 소속 ‘위니펙’ 호위함과 CH-148 ‘사이클론’ 해상작전헬기를 배치했습니다.

아울러 지난해 10월에 배치된 바 있는 CP-140 ‘오로라’ 정찰기 등도 오는 11월 다시 배치해 대북 제재 이행 노력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호주 국방부는 지난달 유엔 안보리 결의안 이행을 감시하기 위한 ‘아르고스 작전’에 올해 두번째로 P-8A 포세이돈 해상초계기를 배치한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영국 해군도 2018년부터 2년간 호위함 몬트로스호, 아르길호, 서덜랜드호 등을 동북아 지역에 6차례에 걸쳐 전개해 대북 감시 작전에 동참했습니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이같은 국제적인 노력에 한계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클링너 선임연구원] “We saw from media reporting a year or so ago that when journalists were on a US warship, they didn't have the authority to actually intercept ships that were violating UN resolutions. They could simply follow them back to a port and then pass that information along."

1년 전쯤 기자들이 미국 전함에 동승해 취재했던 기사로 봤을 때, 미국 전함은 유엔 결의안을 위반한 배를 실제로 나포할 수 있는 권한이 없었다는 겁니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대북제재 이행을 강화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이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위반 선박에 대한 승선과 수색 등 보다 강력한 권한이 제공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