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호주 정상 통화 “대북제재 감시 등 역내 안보협력 강화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에서 회담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8일 전화통화를 하고 대북제재 감시 활동 등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양국의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통화에서 두 나라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서로에게 필수적인 안보 파트너가 됐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선박 간 환적 감시 활동과 공동 훈련을 포함해 양국의 안보·방위 분야의 협력이 몇 년 간 크게 강화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모리슨 총리는 두 나라가 인도-태평양 지역과 관련해 동일한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두 정상은 ‘코로나 이후의 세계’에서 일본과 호주가 인도-태평양 지역의 다양한 분야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것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일본 정부는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