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taurant staff, in protective suit, disinfect the floor of Chongchun Restaurant in Pyongyang, on Thursday, May 13, 2021. (AP…
지난 13일 북한 평양 식당 내부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요원이 소독하고 있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공동 구매, 배분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에 백신 공급을 요청하고도 관련 행정 처리를 지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백신을 공급받기 위해 필요한 7개의 행정절차 중 2개만 완료했고, 외국인 구호 요원들의 방북도 거부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윌리엄 갤로 VOA 서울 특파원의 취재를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과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지원과 관련한 협상이 수 개월 째 지연되고 있다고,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이 VOA에 밝혔습니다. 

사안의 민감성을 고려해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코백스의 백신 지원을 받기 위해 필요한 7개의 행정절차 중 북한이 2개만 완료해 협상이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 “If the DPRK had been swift with the paperwork, they would have gotten some vaccines. It’s hard to say how much, but if they complied with the request from Gavi we would be well underway now.”

이 소식통은 “만일 북한이 서류작업을 신속히 했더라면 백신을 일부 받았을 것”이라며 “얼마나 받았을 지 알 수는 없지만 (북한이) 가비의 규정을 따랐다면 지금쯤 (백신 전달이) 한창 진행 중일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평양의 한 공연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입장객들의 체온을 재고 손을 소독하고 있다.

코백스는 당초 북한에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70만회 접종분을 5월 말까지 공급할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백신 공급은 지연됐는데, 북한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과 효능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고, 부작용에 대한 법적 책임을 면제하는 합의서에 서명하길 꺼렸기 때문입니다. 또 북한의 국제요원 입국 거부와 전 세계적인 코로나 백신 부족 사태도 공급을 지연시켰습니다.

소식통은 백신 전달을 위해 국제 요원들이 북한에 입국하는 것을 북한이 거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표면상의 이유로는 외부인들이 북한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가비 절차에 따르면 백신을 전달할 때 국제 요원이 현장에 꼭 있어야 한다며 “가비가 그냥 운송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말했습니다.

북한은 또한 저온 유통체계인 콜드체인을 개선(upgrade)하는데 도움을 주겠다는 국제 사회의 제안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코로나 백신 가운데 화이자 백신은 ‘초저온’인 영하 60에서 90도, 모더나 백신은 영하 20도에 보관해야 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얀센 백신은 냉장온도인 영상 2도에서 8도에서 보관할 수 있습니다. 

가비는 VOA에 보낸 성명에서 “북한과 협의가 진행 중이고, 관련 작업도 진행 중”이라며 “잠정적으로 전달 날짜가 가까워지면 시간표에 대한 정보를 더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 관계자는 지난 5월 CNN 방송에 “북한이 코백스와의 협력을 거절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가비 대변인은 이에 대해 “북한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을 거부하고 있지 않다”며 “북한 보건성은 백신 국가백신보급접종계획(NDVP)의 기술적 측면과 운영을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6월 “코백스와 북한 간 백신 지원을 위한 협의는 여전히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코백스 백신 지원을 받겠다고 희망한 국가는 접종계획을 비롯해 여러 협의가 진행돼야 하고 관련 자료도 제출해야 한다”며 “북한의 경우 그런 협의가 지연돼 제공 일정이 예상보다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WHO의 194개 회원국 중 코로나 백신 접종이 시작되지 않은 나라는 북한을 포함해 탄자니아, 아이티, 에리트레아, 부룬디 등 5개 나라에 불과합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