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북한 ‘남북연락사무소’ 폭파…한국 “강력 대응”

2020.6.17 3:02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북한이 최근 예고했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시행했습니다. 4.27 판문점 선언의 상징인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됨으로써 남북 관계 위기가 본격화되는 양상인데, 미국은 상황을 인지하고 있으며 한국 정부와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정호)

북한이 16일 오후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습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지상 4층, 지하 1층 건물인 연락사무소 청사는 폭발 후 3~4초 만에 완전히 무너져 내렸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조선중앙TV  

“16일 14시 50분 요란한 폭음과 함께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비참하게 파괴됐습니다.”  

앞서 북한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 담화를 통해 쓸모없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히고 사흘 만에 실행에 옮겼습니다. 

북한의 이같은 조치에 따라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으로 같은 해 9월 개성에 문을 연 연락사무소가 개소 19개월 만에 사라지게 됐습니다.  

남북연락사무소 건물은 한국 정부가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사무소로 사용하던 건물을 총 97억 8천만 원을 들여 개보수해 만든 것입니다. 

한국 청와대는 북한의 조치에 대응해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긴급 개최하고 북한이 일방적으로 남북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한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북한이 상황을 계속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한국 정부는 이번 사태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책임이 전적으로 북한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내 전문가들은 남북관계가 다시 위기 국면에 놓이게 됐다면서 북한의 도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원곤 / 한동대 교수 

“북한이 분명한 입장을 표시한 거죠. 4.27 판문점 선언 자체를 인정하지 않겠다라는 것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해왔던 북한의 대남 전략이 확실하게 그들의 표현대로라면 대적 관계로 넘어갔다는 것을 상징하는 일종의 도발이다. 이건 명백한 도발이죠.” 


북한의 이같은 행동은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 장기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북한 최고지도부의 다급함이 반영돼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황일도 / 한국 국립외교원 교수 

“제재 장기화에 코로나가 겹치면서 생긴 경제적인 어려움 혹은 민심의 여러가지 불안정 요인들이 작동하고 있는 게 첫 번째 요인일 수 있고, 사실은 가장 근본적으로는 김여정 혹은 김정은 위원장이 개인적으로 갖고 있는 여러가지 불만 또는 서운함 이런 것들이 아주 강력하게 작동하고 있다는…” 

격화된 미중 갈등 속에서 북한은 문재인 정부를 흔들어 미한 동맹에 균열을 내려는 의도로도 분석됐습니다.  

김진무 / 숙명여대 교수  

“문재인 정부를 압박해서, 한미 사이를 이간질 시킴으로 해서 미국이 대북 압박의 아주 중요한 수단 중 하나인 한국을 상실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미국에게 불어넣는다는 거죠.” 

북한의 폭파 조치에 대해 미국 정부 고위 관리는 북한이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 조치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동맹인 한국 정부와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조상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