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정부, 법원 명령에 '틱톡 금지령' 집행 연기


스마트폰의 틱톡 앱 로고.

미국 정부는 중국의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틱톡' 의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의 집행을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미 상무부는 어제(12일) 성명에서 "법원의 예비명령에 따라 추가적인 법적 진행이 있을 때까지" 이번 행정명령을 시행하지 않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상무부는 애초 애플 등 미국의 모바일 사업자가 틱톡을 모바일 앱스토어에 추가할 수 없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시행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는 이에 불복해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펜실베이니아 주 연방지법은 지난달 30일 상무부의 금지령에 제동을 걸었습니다.

법원은 "전 세계 7억 명이 사용하는 표현 활동의 플랫폼을 미국 내에서 금지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 시행 중단을 명령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틱톡이 중국 정부가 악용할 수 있는 개인정보를 수집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바이트댄스는 미국 내 사업을 담당할 거대 소프트웨어 기업인 '오라클'과 지분 매각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양측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