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관영매체 “중국 정부, 틱톡 매각 허용 가능성 낮아”


중국의 인터넷 사회연결망 서비스인 ‘틱톡(TikTok)’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의 베이징 본사.

중국 정부는 틱톡이 미국 기업들에 매각되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 신문이 어제(21일)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이날 논평에서 틱톡 매각 조건이 중국의 국가안보와 이익, 존엄성을 해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신문은 미국 측이 제공한 정보로는 이번 협상이 불공평하며 미국이 비상식적인 요구를 한다면서, 중국 정부가 이를 허용할 것으로 믿기 어렵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오라클사와 월마트사는 중국 바이트댄스사가 만든 동영상 공유 앱인 틱톡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인수 협상은 교착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오라클과 월마트 측은 틱톡의 소유권을 인수할 것이라고 밝힌 반면 바이트댄스 측은 틱톡이 여전히 자신들의 자회사로 남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틱톡 소유권이 미국 회사에 완전하게 넘어오지 않으면 이 협상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어제(21일)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들이 많이 쓰는 틱톡을 통해 미국인들의 개인정보가 중국으로 유출된다는 이유를 들어 미국 내 틱톡 사용을 금지하도록 지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