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페이스X, 첫 재활용 유인 우주선 발사 성공


우주비행사 4명을 태운 스페이스X 팰컨9 로켓이 23일 플로리다주에 있는 나사(NASA)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미국의 민간 우주개발 회사인 스페이스X가 추진 로켓을 재활용한 우주선 발사에 성공했습니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23일 오전 5시 49분, 우주 비행사 4명을 실은 스페이스X 우주선이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후 궤도에 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크루-2'로 명명된 이번 발사는 스페이스X가 유인 비행기에서 로켓과 캡슐을 최초로 재활용해 이뤄졌습니다.

NASA 관계자는 "(이번 발사가) 정말 굉장했다"며 "스페이스X와의 파트너십은 훌륭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크루-2는 우주비행사 4명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보내고 ISS에 있던 크루-1 우주비행사들을 지구로 데려오는 임무를 맡았습니다.

이들은 발사 후 24시간 후인 오전 5시 10분쯤 ISS에 도착할 예정이며 앞으로 6개월간 머물면서 임무 수행을 진행합니다.

스페이스X는 이번 발사에 팰컨9 추진 로켓을 사용했는데, 이는 지난해 11월 크루-1 미션 때도 사용됐습니다.

크루-2 승무원은 NASA 소속 미국인 셰인 킴프러와 메건 맥아더, 유럽우주국(ESA)의 프랑스 공군 조종사 출신 토카 페크게,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소속 호시데 아키히코가 포함됐습니다.

한편 크루-1 승무원 4명은 오는 28일 지구로 돌아올 계획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