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샌더스 미 민주 경선 중도 하차...트럼프-바이든 맞대결


버니 샌더스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이 8일 대선 경선 중도 하차를 발표했다.

미국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8일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중도 하차를 선언했습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이날 참모들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러한 결정을 발표했습니다. 이어 샌더스 의원은 생중계를 통해 “현재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지하는 300여명의 대의원이 있다”며 “(자신의) 승리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샌더스 의원은 “이념적인 대결에서 우리는 승리했고, 전국의 젊은 세대와 근로자들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지만, 경선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로 지명받는 것은 힘들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부로 나는 선거운동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민주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확정됐으며 오는 11월 3일 미 대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의 양자 대결로 짜이게 됐습니다.

한편 바이든 전 부통령은 샌더스 의원의 경선 하차 발표 이후 성명을 내고 샌더스 의원이 “더욱 공정하고 바른 미국을 위한 강력한 목소리”라고 말했습니다. 또 샌더스 의원의 지지자들에게 자신을 지지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