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장관 “중국계 기업 분식회계 문제”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4일 중국계 기업의 분식회계 관행을 지적하며 “미국 나스닥이 모범사례”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의 모든 기업과 투자자가 전 세계 다른 나라들과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투자자들이 미국 기업과 같은 규정을 따르지 않는 기업들의 숨겨진 부당한 위험에 노출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폼페오 장관은 “나스닥이 회계감사기업에 모든 상장된 기업에 대해 국제적인 보고와 조사기준을 따르도록 요청했다”며 “이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전 세계 모든 주식시장의 모범사례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달 나스닥은 불투명한 회계를 하는 중국 기업의 주식공개시장(IPO)을 억제하기 위해 상장 요건을 강화했습니다.

키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성장 에너지환경 담당 차관도 로이터 통신에 “진짜 문제는 미국인 투자자에 대한 투명성 결여와 정보 부족”이라며 어떤 국가도 미국 시장에서 부당한 이득을 취하기 위해 거짓 행위를 하면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현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미국 주식시장에 상장된 중국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감사조사는 중국정부의 개입으로 10년 가까이 교착상태에 머물러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