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19일 G7 화상 정상회의 참석…"코로나·경제·중국 문제 등 논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 백악관에서 미얀마 쿠데타 사태 대응 조치에 관해 설명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 G7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세계 경기 회복, 중국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백악관은 어제(14일) 보도자료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19일 영국이 주최하는 G7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번 G7 화상 정상회의는 바이든 대통령의 첫 다자 정상외교 무대입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회의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민주주의 시장경제국가 지도자들과 코로나 팬데믹 극복 방안과 세계 경제 재건 계획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 백신 생산과 배분에 대한 국제적 대응과 함께 “국가 역량을 구축하고 보건안보 재정을 구축함으로써 신종 감염병 위협에 맞선 지속적인 협력 노력에 집중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공동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의 필요성과 중국이 제기하는 경제적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적 규범을 새롭게 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올해 G7 정상회의 주최국인 영국 정부는 올해 회의를 오는 6월 잉글랜드 남부 콘월의 휴양지에서 대면 방식으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올해 회의에 한국과 호주, 인도를 초청했으나, 이번 화상회의는 G7 회원국만 모일 예정입니다.

G7 회원국은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