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에르도안 통화 "우크라의 도발적 행동 우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지난달 10일 화상통화를 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우크라이나의 도발적인 행동에 대해 우려했습니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9일 푸틴 대통령이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위기 해결에 대한 러시아의 접근 방식을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크렘린궁은 우크라이나가 '민스크 협정'의 이행을 준수하지 않고 최근 교전을 벌이는 등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스크 협정은 지난 2014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등이 서명한 돈바스 전쟁의 정전 협정입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세력인 분리주의 반군의 무력 충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번 통화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터키 방문을 앞두고 진행됐습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전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도 우크라이나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크렘린궁에 따르면 양측은 돈바스에서의 긴장 고조와 관련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