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루카셴코 대통령, 사임 가능성 언급"...미국, 벨라루스 추가 제재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이 9일 민스크에서 연례 기자회견을 했다.

27년째 장기집권하고 있는 벨라루스의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이 조만간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어제(9일) 보도에서 루카셴코 대통령이 대선 1주년을 맞아 열린 대담 프로그램에서 "후임이 올 것이고 아주 조만간 그렇게 될 것"이라며 다만 자신이 언제 떠날지는 추측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또 차기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고 누군가를 내세우지도 않을 것이라며, 현재 대통령으로 성장할 만한 후보가 15~20명 정도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이 벨라루스 정권에 대해 추가 제재를 가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루카셴코 벨라루스 정권의 인권과 민주적 열망에 대한 공격과 국경을 초월한 탄압과 부패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벨라루스 국가올림픽위원회를 비롯해 민간은행 등 기업과 업계 지도자 등 루카셴코 대통령의 측근들과 주요 기관이 미 재무부의 제재 대상에 올랐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별도 성명에서 "루카셴코 정권은 국민 의지를 존중하기 보다 부정선거를 자행했고, 반대 의견을 억누르기 위해 잔혹한 탄압을 했다"며 "미국은 인권과 표현의 자유를 옹호하고 동맹과 함께 루카셴코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