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해군 "이란 혁명수비대 함정, 걸프해서 무력시위"


지난달 19일 미 해군 상륙함 '마킨아일랜드'가 아라비아해에서 항해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해안경비대 함정과 이란 혁명수비대 함정이 이달 초 걸프 해역에서 3시간 가까이 대치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미 해군 5함대는 오늘(27일) 이란 혁명수비대 고속단정 3척과 지원함 한 척이 지난 2일 걸프 해역에서 공해상을 순찰하던 미 해안경비대 함정 2척과 대치했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미 해군에 따르면 이란 함정은 미국 함정 60m 앞까지 접근했으며 양측의 대치는 3시간가량 이어졌습니다.

미군은 무전교신기를 통해 여러 차례 경고하고 신호를 보냈지만 이란 측은 이를 계속 무시하며 “안전하지 않은 기동을 계속했다”고, 미 해군은 밝혔습니다.

미 해군은 이란이 이처럼 “안전하지 않고 비전문적인 행위”를 한 것은 지난해 4월 15일 이후 처음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란은 미국의 발표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언론들은 미국이 이란 핵 합의(JCPOA) 복원을 위한 협상 재개를 앞두고 이란의 ‘무력시위’를 공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과 이란을 포함한 이란 핵 합의 서명국들은 오늘(2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핵 합의 복원을 모색하기 위한 당사국 공동위원회를 재개합니다.

유럽연합은 어제(26일) 이번 회의와 관련해 “참가국들이 미국의 JCPOA 복귀 가능성과 JCPOA의 완전하고 효과적인 이행을 보장하는 방법에 대한 논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