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고위 관리 "이란에 해제 가능한 제재 제시"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이란 핵 합의(JCPOA) 복원을 위한 미국과 이란의 ‘간접 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국측이 이란에 해제 가능한 제재 종류를 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어제(21일) 국무부 브리핑에서 오스트리아 빈에서 진행된 JCPOA 당사국 공동위원회 회의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핵 합의 복원을 위해 해제가 필요한 제재, 해제가 필요치 않다고 생각하는 제재, 그리고 JCPOA 복원 과정에서 해제하지 않을 제재 등의 사례를 이란 측에 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JCPOA 복귀를 막거나 방해할 목적으로 테러지원국 지정 등 고의로 제재를 부과했으며 이것이 상황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다”며 “우리는 모든 제재에 대해 적법성 여부를 검토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시작된 JCPOA 당사국 대화는 현재까지 2차 협의를 마쳤으며 다음주 재개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고위 관리는 현재 협상이 “일부 진전을 이뤘다”면서도 미국과 이란 간 중요한 의견 불일치가 지속되고 있으며 아직 결론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각료회의에서 협상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며, 하지만 “우리가 추구하는 것은 2015년 체결한 JCPOA 그대로의 이행이며 ‘JCPOA 플러스’는 있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미국의 전면 제재 해제, 제재 철회 이후 검증, 이란의 JCPOA 재이행’ 등 3단계로 절차가 이뤄져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미국이 석유 수출 제한과 금융 제제를 포함해 이란 경제에 중요한 제재를 완화해 핵 협상 합의에서의 이견을 좁힐 수 있다는 신호를 이란 측에 보냈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