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영 정상 아프간사태 논의...G7 화상회의 합의


조 바이든(왼쪽 두번째) 미국 대통령 부부와 보리스 존슨(세번째) 영국 총리 부부가 지난 6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현장에서 함께 걷고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7일 전화통화를 갖고 아프가니스탄 사태를 논의할 주요 7개국(G7) 화상 정상회의를 다음 주에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향후 아프가니스탄 정책과 관련해 계속해서 동맹국들과 민주주의 우방국 간에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또 G7 정상회의에서는 국제사회의 인도주의 지원과 아프간 난민과 취약 계층 지원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보리스 총리는 이날 영국 의회에 출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나눈 통화 내용을 언급하면서, 최근 탈레반이 여성 문제에 대한 언급과 관련해 미국과 영국은 말 보다는 그들의 행동에 따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탈레반 대변인은 이슬람 법 테두리 안에서 여성의 인권을 존중하고, 향후 아프가니스탄이 테러 기지로 활용되지 않겠다는 점을 약속했습니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으로 구성된 정상 간 협의체로, 영국이 올해 의장국을 맡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로이터 통신 기사의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