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아프간 철군 결정 후회 없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백악관에서 아프가니스탄 상황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최근 아프가니스탄 사태에 대해 “속이 뒤틀릴 정도로 고통스런 일이지만, 미군의 전면 철수 결정은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16일) 백악관에서 발표한 대국민 담화를 통해 이같이 말하면서 “국익이 없는 곳에서 싸우는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아프간 정부의 붕괴가 예상 외로 빨리 진행된 점은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자신은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에게 미군 철수 뒤 탈레반 정권과 싸울 준비를 해야한다는 점을 사전에 경고했다며, 아프간 정부는 어떠한 준비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아프간 내 미국민과 일부 아프간 국민의 피난 문제와 관련해서도 미국 정부로서는 취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취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기사는 AP통신 기사를 참조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