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OC, 도쿄올림픽 관중 상한 1만명 결정"…스가 총리 "긴급사태 발령 시 무관중"


다음달 23일 도쿄 올림픽 개막식이 열릴 도쿄신국립경기장.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 등이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경기장 관중 상한을 1만 명으로 확정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오늘(21일) 일본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이날 온라인으로 5자 협의를 개최하고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관중 상한선을 경기장 정원의 50%, 최대 1만명으로 공식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경기장 정원이 1만 명이면 5천명까지, 2만 명이면 1만 명까지 관중을 수용할 수 있고, 경기장 정원이 2만 명을 초과하더라도 수용 가능한 최대 관중은 1만 명입니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도쿄올림픽 기간 중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되면 대회를 '무관중'으로 치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NHK' 방송은 오늘 스가 총리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쿄올림픽 무관중 개최가 바람직하다고 제언한 정부 코로나 대책기구의 제안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 18일 일본 정부 코로나 대책기구는 무관중 개최가 가장 위험이 적고 바람직하다는 제언을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조직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회를 최우선으로 하겠다"면서 긴급사태 선언이 나오는 경우 "관중 없이 경기가 열릴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