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미한정상 성명 '타이완' 언급에 "우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가 미-한 정상 공동성명에서 타이완과 남중국해 문제 등이 포함된 것과 관련해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타이완 문제는 순수한 중국 내정"이라면서 "어떤 외부 세력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각국이 국제법에 따라 남중국해에서 항행과 비행의 자유를 누리고 있으므로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반박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1일 미-한 정상회담에서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타이완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명시했습니다.

또 남중국해와 관련해 “평화와 안정, 합법적이고 방해받지 않는 상업과 항행・상공비행의 자유를 포함한 국제법 존중을 유지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은 22일 한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타이완 관련 표현은 아주 일반적인 표현"이라고 설명했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중국도 한국이 처한 입장을 이해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싱하이밍 한국 주재 중국대사도 이날 기자들에게 “중국이란 말은 없지만, 중국을 겨냥해서 하는 것을 우리가 모르는 것은 아니다"라며, 미-한 정상회담을 "아쉽게 봤다"고 언급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