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중국 악의적 행동 비난 국가 많아져...동맹과 함께 맞설 것"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한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중국이 예민해 하는 남중국해, 타이완 문제 등이 포함된 가운데, 미 국무부가 한국 등과의 중국 견제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홍콩과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침해 등에 맞서 동맹국도 목소리를 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가 한국 등 동맹국과 중국 견제 협력을 강화해 나갈 뜻을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2일 타이완, 신장 지역 등 중국 관련 문제에 대해 한국 등으로부터 어떤 협력을 기대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미 행정부는 단합된 위치에서 중국의 도전을 다루기 위해 동맹,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Administration will work closely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to address the China challenge from a position of unity.”

이 관계자는 “중국의 악의적 행동에 맞서 목소리를 높이는 국가들이 점점 많아지는 것을 주목한다”며 “우리는 규칙에 기반한 국제 체제를 훼손하려는 중국의 시도에 대한 그들의 우려에 공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note the growing number of countries who are speaking up against the PRC government’s malign actions and we share in their concerns over China’s attempts to undermine the international rules-based system.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21일 정상회담을 진행한 뒤 채택한 공동성명에서 타이완과 남중국해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남중국해 등에서 상업과 항행·상공비행의 자유를 포함한 국제법 존중을 유지하기로 약속했고, 타이완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는데, 양국이 공동성명에서 타이완 문제를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처음입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런 문제에 한국 등이 협력해야 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블링컨 국무장관이 지난 3월 3일 말했듯이 ‘중국과 관계는 경쟁해야 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고, 협력할 수 있다면 그렇게 하고, 적대적이어야 한다면 그렇게 될 수 있다’”면서 “공통분모는 우세한 위치에서 중국과 관여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를 위해선 동맹, 파트너에 대한 폄하가 아니라 그들과의 협력이 필요하며, 중국이 우리의 단합된 무게감을 무시하기 어렵기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국무부 관계자] “As Secretary Blinken said on March 3, ‘Our relationship with China will be competitive when it should be, collaborative when it can be, and adversarial when it must be. The common denominator is the need to engage China from a position of strength. That requires working with allies and partners, not denigrating them, because our combined weight is much harder for China to ignore.”

국무부 관계자는 블링컨 장관의 3월 연설을 계속 인용하면서 “신장 지역에서 인권이 유린되거나 홍콩에서 민주주의가 짓밟힐 때 우리의 가치를 위해 맞서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그렇게 하지 않으면 중국이 더 큰 제재를 받지도 않고 행동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It requires standing up for our values when human rights are abused in Xinjiang or when democracy is trampled in Hong Kong, because if we don’t, China will act with even greater impunity.”

중국에 대한 우려를 직접적으로 표현한 지난 4월 미-일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이어 한국과의 정상회담도 중국 견제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타이완 문제와 관련해 중국에 대해 더 강경한 자세를 취하도록 압박했느냐’는 질문에 “다행스럽게도 그런 압박은 없었다”며 “다만 대만 지역의 평화와 안정이 대단히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함께했다”고 답했습니다.

중국은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정상회담 후 내놓은 공동성명에서 홍콩과 신장 문제뿐 아니라 타이완 문제까지 언급한 것을 두고 ‘내정간섭’이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