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아프간 철군 결정 후회 안 해"...탈레반, 점령지 계속 확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대응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 철수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같은 발표는 아프간에서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의 점령 지역이 빠르게 늘고 있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10일) 백악관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지난 20여년 동안 미국은 1조 달러 이상을 썼고 병력 수 천 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아프간 철군 결정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아프간 지도자들은 힘을 모아 탈레반에 맞서 스스로 싸워야 한다면서 미국은 아프간에 중대한 공군 지원과 식량, 장비 등의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에서 미군의 임무는 8월 31일 종료된다고 선언했습니다.

한편, 탈레반은 오늘 북부 바다크샨주 주도인 파이자바드를 장악하고 어제는 서부 파라주의 주도인 파라와 북부 바글란주의 주도 풀-에-쿰리도 차지하는 등 점령 지역을 빠르게 늘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6일 동안 탈레반이 점령한 주도는 8개에 달합니다.

유럽연합(EU)의 한 고위 관리는 "탈레반이 현재 아프간 영토의 65%를 통제하면서 11개 지역 수도를 장악하기 위해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