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중국 고율 관세 WTO에 제소"


사이먼 버밍엄 호주 통상투자관광부 장관.

호주 정부가 중국이 호주산 보리에 고율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 것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공식 제소하기로 했습니다.

사이먼 버밍엄 호주 통상투자관광부 장관은 오늘(16일) WTO의 분쟁 해결 과정은 완벽하지 않고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호주가 취할 올바른 조치라며 “오늘밤 WTO에 공식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은 지난 5월 호주 정부의 보조금 지급 등으로 호주산 보리가 지나치게 싼 가격으로 수입되고 있다며 80%가 넘는 관세를 부과했습니다.

버밍엄 장관은 이와 관련해 호주는 중국의 조치가 사실과 증거에 기반하지 않았다는 것을 입증할 강력한 자료들을 취합했다며, WTO가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중국이 협상할 의지가 있다면 호주는 WTO가 아닌 방법으로 분쟁을 해결할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호주산 보리 등에 관세를 부과한 것에 대해서 "호주는 중국 기업에 대한 차별적인 조치를 했고, 이는 국제관례에 어긋난다"고 반박했습니다.

양국 관계는 지난 4월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와 확산 경로와 관련해

국제적인 독립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악화하기 시작했습니다.

중국은 호주산 와인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고 호주산 구리와 설탕, 목재 수입 수입을 규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