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아공 폭력 사태 사망자 117명…군 병력 1만 명 배치


15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 배치된 군인들이 상점 앞을 지나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생한 폭동과 약탈 과정에서 사망한 사람의 수가 최소 117명을 기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남아공 정부는 치안 유지를 위해 군 병력 1만 명을 배치했습니다.

지난주 제이콥 주마 전 대통령이 부패 혐의로 수감된 것을 계기로 몇몇 지역에서 폭동이 발생했습니다. 이어 폭동은 약탈로 이어졌고, 이 과정에서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몇몇 지역에서 경찰이 폭동과 약탈을 막지 못하자 군 병력이 배치됐습니다.

남아공 국방부는 최대 2만 5천 명의 병력을 배치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남아공 대통령실은 콰줄루나탈 지역에서 91명, 그리고 가우텡에서 26명이 사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금까지 약 2천 200명이 체포됐습니다.

15일 항구 도시인 더반시에서는 치안이 불안한 상황이 계속됐습니다.

하지만, 주요 상업도시인 요하네스버그에서는 상인들과 주민들이 잔해와 쓰레기를 치웠습니다.

* 이 기사는 로이터 기사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