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 대통령 구금 항의' 남아공 폭동, 최소 10명 사망...군 투입


13일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군인들이 쇼핑센터 주변을 지키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제이콥 주마 전 대통령의 구금에 항의하는 시위와 함께 촉발된 대규모 폭동과 약탈 사태로 군대가 배치됐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어제(12일) 보도에서 남아공 군 당국이 정보기관의 지원 요청에 따라 군 사전 배치를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AP' 통신 보도에 따르면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은 어제(12일) 방송된 대국민 연설에서 군과 경찰이 질서를 회복할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평화를 위해 협력할 것을 호소했습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또 폭동으로 적어도 10명이 숨지고 490여 명이 체포됐다며 "범법 행위를 저지른 사람들을 체포하고 기소하는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시위는 나흘 전 주마 전 대통령의 고향인 콰줄루나탈주를 중심으로 벌어지다가 지난 주말 경제 중심도시 요하네스버그로 확산됐습니다.

주마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부패 혐의에 대해 조사하는 진상위원회에 출석하라는 법원의 명령을 어기고 출석하지 않아 법정모독 혐의로 15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주마 전 대통령은 이후 자진출석 시한인 지난 8일 자정 경찰에 출석해 징역형을 시작했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Reuters’와 'AP' 통신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