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한국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을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일요일(20일) 최순실 게이트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최순실 씨를 직권남용과 강요, 강요미수, 사기미수 등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은 직권남용과 강요, 강요미수 혐의로, 정호성 전 비서관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각각 구속기소 했습니다.

검찰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최 씨 등의 범행과 관련해 상당 부분 공모관계가 있다며 박 대통령의 공모관계를 공소장에 적시하고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헌법 84조에 규정된 현직 대통령의 불소추특권 때문에 박 대통령을 기소할 수 없지만,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공소장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 등 8건에 대해 직권남용 혐의를 받고 있고, 최 씨에게 공무상 비밀을 누설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