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 차관보 "북한에 코로나 감염 없다는 말 '부정확'...방위비 협상 중단 안 해"


클라크 쿠퍼 미국 국무부 정치·군사담당 차관보.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없다고 말하는 것은 부정확한 것이 될 것이라고, 국무부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선 미국이 유연성을 발휘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김영교 기자가 보도합니다.

클라크 쿠퍼 미 국무부 정치∙군사담당 차관보는 14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에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 제대로 밝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쿠퍼 차관보] “The challenge with Pyongyang is that they have not been as forthcoming, not only to us, but to any other state in the in the world as to the true nature of what they're dealing with.”

쿠퍼 차관보는 이날 인터넷에서 진행된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북한이 신종 코로나 대응과 관련한 미국의 지원 제안을 받아들였냐는 VOA의 질문에, 북한 정권은 “우리에게 뿐 아니라 세계의 다른 나라에게도 자신들이 무엇을 다루고 있는지 실체를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국의 지원을 받아들였는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쿠퍼 차관보] “I am not aware if there's been an acceptance… But I would caveat that there's a difference between an active non-acceptance and non-reply.”

쿠퍼 차관보는 “일반적으로 우리 제안을 수용하지 않는 많은 나라가 있지만, 지원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것과 응답이 없다는 것은 다르다는 것을 지적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쿠퍼 차관보는 한반도를 긴밀히 지켜보는 사람에게 북한에서 나오는 보도가 극도로 제한적이고 엄격하게 통제돼 있다는 사실이 놀라운 일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나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영향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있는 곳은 아무 곳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쿠퍼 차관보] “Anything that's come out of North Korean channels officially has been extremely limited, but to say that there's no cases there would be inaccurate.”

북한 채널을 통해 공식적으로 나오는 것은 무엇이든 극히 제한적이지만, 북한에 감염 사례가 없다고 말하는 것은 부정확한 것이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한편, 쿠퍼 차관보는 미국과 한국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선 협상이 중단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실제로 양측 간에 오가는 의견이 서울이나 워싱턴에서 정부 채널 밖에서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쿠퍼 차관보] “The negotiations actually have not ceased, and as you noted there has been some back and forth that has actually been revealed outside of government channels in Seoul or in Washington.”

쿠퍼 차관보는 1년 전 협상을 시작한 이후 먼 길을 왔다면서 “우리는 협상을 진행해 가면서 조절해 가는 등 유연성을 보여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양국 정부가 “완전히 받아들일 수 있는” 곳까지 갈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렇게 계속 노력해야 하는 중요한 이유는 미국과 한국 간 동맹이 “막대한 투자”이고, 양측이 동맹에 대한 약속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쿠퍼 차관보] “But we're going to keep working this and why. The main reason why is because our alliance is a tremendous investment, and both parties have a commitment toward the Alliance… That commitment to our alliance is the bedrock of the negotiations and allows for us to have a candid discourse about burden sharing and shared responsibility.”

동맹에 대한 이같은 약속은 협상의 근간이 되며, 방위비 분담과 공동 책임에 관해 솔직한 협의를 할 수 있도록 해 준다는 설명입니다.

[녹취: 쿠퍼 차관보] “While there's a shared adversity that we face in the region, there's also shared responsibility of meeting that.”

쿠퍼 차관보는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은 역내에서 직면하는 공동의 역경이 있지만, 또한 그에 대처하는 공동의 책임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김영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