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 차관보 “미-한 방위비 소통 계속…누구도 동맹훼손 원치 않아”


클라크 쿠퍼 미국 국무부 정치·군사담당 차관보.

미국과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여러 채널을 통해 활발히 소통 중이라고, 국무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또 미-한 동맹은 강력하며 누구도 동맹의 훼손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클라크 쿠퍼 국무부 정치∙군사담당 차관보는 8일 미-한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과 관련해, “양국 간 소통이 중단되지 않았으며 건강한 담론이 분명히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쿠퍼 차관보는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회견에서 미-한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타결 국면인지 아니면 교착 국면인지 묻는 질문에, 양측 간 다양한 라인에서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쿠퍼 차관보] “The lines of communication between President Trump, President Moon, Secretary Pompeo, Foreign Minister Kang, and of course my colleague, the senior negotiator for the department, Jim DeHart here in the PM bureau and his counterpart, Jeong, all those lines of communication remain open and active.”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과 강경화 장관, 제임스 드하트 국무부 방위비분담 협상대표와 정은보 한국 측 대표 등 모든 라인 간의 소통이 열려 있고 활발한 상태라는 겁니다.

쿠퍼 차관보는 또 “미-한 동맹이 여전히 강력하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쿠퍼 차관보] “I’ll start with that there’s no loss of the sense of urgency and also that there’s nobody, no party, be it in Washington or Seoul, that wants to see an erosion of the alliance. And so that – folks need to remember is that from – if one looks at from a foundational standpoint, the alliance is strong. It remains strong. And as I mentioned looking regionally, South Korea’s been one of the shining stars in the Indo-Pacific constellation on COVID response, and we’ve been working with them on that.”

쿠퍼 차관보는 “시급성이 없어진 것이 아니며, 워싱턴에 있든 서울에 있든 그 누구도 동맹의 훼손을 보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또 근본적인 관점에서 본다면 동맹이 여전히 강력하다는 점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관련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빛나는 별 중 하나이며, 우리는 이와 관련해 한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쿠퍼 차관보는 설명했습니다.

쿠퍼 차관보의 이 발언은 합의의 시급성과 지난달부터 시작된 주한미군 내 한국인 근로자의 무급휴직이 대비태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추가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습니다.

쿠퍼 차관보는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이 대비태세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 여행 금지 명령과 병력의 물리적 배치를 축소하는 등 현재의 ‘팬데믹 태세’에서 해당 인력들은 무급휴직이 아니더라도 출근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무급휴직 상태가 장기적으로 바라는 것은 아니라고, 쿠퍼 차관보는 덧붙였습니다.

쿠퍼 차관보는 이어 “우리는 한국과 미국이 방위비분담금 특별협정을 마무리 할 수 있는 공간을 찾고 있다"며 "의사 소통이 결코 멈추지 않았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쿠퍼 차관보] “That said, it’s not a long-term proposition, but we are certainly looking for amenable space for Korea and for the United States to get to close on the Special Measures Agreement. And like I said, the communications have never stopped.”

쿠퍼 차관보는 “서울에서 국내적으로 해결해야 할 다른 요소와 다른 조건이 있으며, 우리는 그것을 확실히 알고 있다”며, 하지만 “결국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등 누구도 동맹이 훼손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쿠퍼 차관보] “What you have in place are different factors and different conditions that have to be addressed domestically in Seoul, and we are certainly aware of that. But we also – at the end of the day, nobody – President Moon, President Trump – nobody wants to see the alliance erode.”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