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잊혀진 전쟁에서 기억되는 전쟁으로”…유엔사, 한국전 70주년 자료 공모


지난해 7월 판문점에서 유엔사령부 의장대가 한국전 정전협정 66주년 기념식을 준비하고 있다.

유엔군사령부가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전세계에서 한국전쟁 관련 자료를 모으고 있습니다. 당시의 사진과 그림, 이야기들을 모아 한국전을 ‘잊혀진 전쟁’에서 ‘기억되는 전쟁’으로 바꾸겠다는 겁니다. 김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군사령부가 올해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전 세계에서 한국전쟁과 관련한 자료들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유엔사는 지난 1일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한국전쟁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전세계에 있는 한국전 참전 용사들로부터 제공받을 수 있는 이야기와 사진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본인이나 주변의 아는 사람이 한국전에 참전했었다면, 한국전에 관련된 사진, 그림이나 이야기를 보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한국전쟁을 ‘잊혀진 전쟁’에서 ‘기억되는 전쟁’으로 변화시킬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습니다.

유엔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기념하는 차원에서 진행하는 이번 자료 공모 외에도, 지난 1월말부터 SNS를 통해 한국전 당시의 사진과 이야기들을 공개하고 있습니다.

해당 게시물들에는 다른 게시물과 달리 “기억되는 전쟁(The Remembered War)”라는 주제어가 달려 있습니다.

부산항을 통해 들어온 각국 부대들의 단체 사진, 전투 도중 참호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영국 군인들, 그리고 네덜란드와 콜롬비아에서 파견돼 한반도 해안에 모습을 드러낸 구축함 등 한국전의 상세한 기록들이 담겼습니다.

또한 미국, 콜롬비아, 영국, 벨기에, 이탈리아, 필리핀, 터키, 에티오피아 등 한국을 도왔던 22개 참전국들의 전쟁 당시 일화들이 소개돼 있습니다.

유엔사는 한국전 관련 일화 중 하나로, 1951년 4월 25일 한국 경기도 가평에서 벌어진 전투를 소개했습니다.

당시 미국, 캐나다, 영국, 호주, 뉴질랜드 그리고 한국군으로 이뤄진 연합군은 적진에 고립된 캐나다군을 구하기 위한 작전을 벌였습니다.

사진 속에는 도열 중인 캐나다 장병들과 고립된 캐나다군에게 군용기로 물자를 공중 투하하는 삽화 등이 포함됐습니다.

유엔사는 이 전투와 임진강 전투가 중공군의 춘계공세를 막는데 결정적 기여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도 한국전 주요 전투지역의 지도와 당시 상황을 묘사한 그림 등 유엔사가 인터넷을 통해 지금까지 공개한 한국전 관련 게시물들은 300건에 달합니다.

유엔군사령부는 한국전 당시 전세계에서 참전한 각국 군대들을 통솔하고 지휘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 결의 84호에 따라 1950년 7월 창설됐습니다.

1957년부터 한국에 사령부를 두고 있으며, 평시 한반도 정전 체제 관리가 주임무로, 현재 주한미군사령관이 사령관을 겸직하고 있습니다.

한편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8일, 유엔사의 한국전 자료 공모에 대해 “유엔사와 남조선 당국이 그 어떤 광대놀음을 벌려 놓는다고 해도 침략자, 패전자의 멍에는 절대로 벗지 못한다”며 비난했습니다.

VOA뉴스 김시영입니다.

XS
SM
MD
LG